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尹 "안보리 결의 위반하는 러북 군사경제 협력에 국제사회 우려"

장석천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7:01]

尹 "안보리 결의 위반하는 러북 군사경제 협력에 국제사회 우려"

장석천 기자 | 입력 : 2024/07/09 [17:01]
본문이미지

▲ 화동에게 꽃다발 받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2년 반 동안 우크라이나 전쟁이 계속되며 모든 나라가 에너지, 식량, 공급망, 안보를 위협받고 전 세계적으로 민생 물가가 치솟는 가운데 러시아와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군사·경제 협력에 나서며 국제사회에 우려를 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하와이주 호놀룰루 한 호텔에서 동포 간담회를 열어 "우크라이나 전쟁을 조속히 끝내고 국제사회가 평화와 번영을 이루는 데 힘을 보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우리 정부는 자유와 인권, 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인도·태평양 지역 파트너 국가들과 협력해 책임 있는 역할을 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한국과 미국은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양국의 협력 범위는 획기적으로 커나가고 있다"며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우리의 외교 지평을 넓히기 위해 지난해 미국을 4번 방문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워싱턴 선언, 한미동맹 강화, 한미일 3국 협력체제 등 성과와 올해로 3년 연속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점을 거론하며 "대서양과 인도·태평양의 안보가 분리될 수 없는 시대를 맞이해 한국의 역할에 대한 국제사회의 기대가 그만큼 커지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동포 여러분께서 한미 간의 든든한 가교가 돼 주신 덕분에 현재 한미 동맹은 어느 때보다 긴밀하고 강력해졌다"며 "한미 동맹을 내실 있게 발전시켜 양국 공동 번영의 미래를 열어 나가고 동포 여러분께 힘을 보태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1903년 하와이에서 시작된 미주 한인 이민 역사를 회고하며 "하와이 동포 여러분께서 미국 사회에서 한국의 위상과 권익을 높이고 계시고, 한미 두 나라의 유대와 우정을 공고히 하는 데 크게 기여해 오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또 지난해 신설된 재외동포청을 소개하고 "특히 하와이에 차세대 동포들이 한국인의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현지 사회에서 더 큰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부인 김건희 여사도 이날 동포 간담회에 함께 참석했다. 한복을 입은 남녀 화동 2명이 행사장에 도착한 윤 대통령 부부에게 꽃다발을 전달했고,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화동들의 손을 잡고 무대로 함께 이동했다.

간담회에는 서대영 하와이 한인회장을 비롯한 동포 13여명이 참석했다. 정부·대통령실에서는 조태열 외교부 장관,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강호필 합동참모차장, 조한동 주미대사, 이서영 주호놀룰루 총영사,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등이 자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범죄피해 지원 받으려면 이곳으로…원스톱 솔루션센터 문연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