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코스피, 기관 매수에 0.5% 상승 마감…반도체주는 조정

권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6/05 [17:20]

코스피, 기관 매수에 0.5% 상승 마감…반도체주는 조정

권민우 기자 | 입력 : 2023/06/05 [17:20]

▲ 코스피가 0.5% 상승한 2,610대에서 장을 마감한 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14.05포인트(0.54%) 오른 2,615.41에 거래를 마쳤다.    

 

5일 코스피는 기관의 대량 매수에 2,610대에 안착한 채 장을 종료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14.05포인트(0.54%) 오른 2,615.41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6.07포인트(0.62%) 오른 2,617.43에 개장한 뒤 2,608.01까지 밀리기도 했으나 기관의 대량 매수에 장 종료 시점 2,610대 안착에 성공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4천526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천344억원, 184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2.4원 오른 1,308.1원에 거래를 마쳤다.

국내 증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코스피 상승을 이끌었던 반도체주가 조정을 받았지만, 최근 미국의 고용보고서로 골디락스(너무 차갑지고 너무 뜨겁지도 않은 이상적인 경제 상황)에 대한 기대감이 유입되며 강세를 보였다.

이날 반도체주는 약세를 보였다. 지난달 말부터 7거래일 연속 외국인이 순매수한 삼성전자는 외국인이 1천19억원어치를 순매도한 여파로 0.69% 하락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의 전기·전자 업종 차익 매물 출회에도 기계, 건설, 철강 업종 중심으로 순매수세가 몰려 코스피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권에서는 반도체주를 제외하고 대부분 소폭이나마 상승했다.

삼성전자뿐 아니라 SK하이닉스도 1.45% 하락했다. 반면 LG에너지솔루션(1.02%), LG화학(0.28%), 삼성SDI(0.28%), 현대차(0.75%), 기아(1.17%) 등은 올랐다.

업종별로는 기계(3.33%), 철강·금속(1.98%), 건설업(1.83%) 등 경기 민감업종들이 강세를, 종이·목재(-1.52%), 의료정밀(-1.05%), 의약품(-0.16%), 전기전자(-0.15%) 등은 약세를 보였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22포인트(0.26%) 오른 870.28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2.99포인트(0.34%) 오른 871.05에 출발한 뒤 하락으로 돌아서며 장중 865.13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이후 다시 강세로 전환하며 오후 1시께 최고 872.95까지 오르기도 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개인과 기관이 각각 350억원, 88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외국인은 211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하방 압력을 가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권에서는 종목별로 저마다의 흐름이 펼쳐졌다.

에코프로비엠(0.98%), HLB(1.31%), 셀트리온제약(0.23%), 카카오게임즈(1.02%) 등은 올랐으나 에코프로비엠(-0.18%), 셀트리온헬스케어(-1.69%), 엘앤에프(-0.56%), JYP엔터테인먼트(-1.86%), 펄어비스(-1.38%) 등은 하락했다.

특히 시총 10위 안팎의 알테오젠[196170]이 7.24% 떨어져 하락 폭이 크게 두드러졌다.

이날 하루 동안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은 각각 8조4천292억원, 6조8천726억원으로 집계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청담동 술자리 의혹' 첼리스트 "내 목소리 그만 틀어" 가처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