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광명시광고협회,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성명서 발표하고 광명시민에게 적극 홍보 나서

광명시광고협회, 23일 철산동 상업지역 시민 광장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성명서 발표

최민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3/23 [19:36]

광명시광고협회,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성명서 발표하고 광명시민에게 적극 홍보 나서

광명시광고협회, 23일 철산동 상업지역 시민 광장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성명서 발표

최민용 기자 | 입력 : 2023/03/23 [19:36]

▲ 경기도옥외광고협회 광명시지부는 23일 철산동 상업지역 시민 광장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경찰연합신문=최민용 기자] 경기도옥외광고협회 광명시지부(지부장 김영일)는 23일 철산동 상업지역 시민 광장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명시광고협회는 이날 성명서에서 100여 명의 광명시광고협희 가족들은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이 광명시민들에게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고, 시민의 안전과 행복추구권을 무시하는 비인륜적인 처사임을 비판하고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사업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하루 56만 톤의 생활 식수를 생산하여 광명시는 물론 인접 지역인 시흥시, 부천시, 인천광역시 등 수도권 내 약 86만 명의 시민들을 살리는 식수의 중심부인 노온정수장이 구로차량기지의 분진으로 인한 식수원의 오염이 분명히 예상되고, 이는 기본 생존권을 위협하는 절체절명의 위기라고 했다.

아울러 구로차량기지 이전은 광명시민을 일방적으로 무시하며 파괴하려는 파렴치한 행위라고 강력하게 규탄했다.

광명시광고협회는 이날 자체 홍보물을 배포하며 광명시민과 광명시가 반대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사업의 문제점과 심각성을 시민에게 널리 알렸다.

광명시광고협회는 앞으로도 광명시민이 깨끗한 환경에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시민 홍보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비명 4인방, 탈당 시사하며 압박…"12월까지 당 변화 없으면 우리 길 갈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