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낙선 축하드린다" 당선인 딸이 보낸 조롱 문자 논란

장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3/22 [08:45]

"낙선 축하드린다" 당선인 딸이 보낸 조롱 문자 논란

장수경 기자 | 입력 : 2023/03/22 [08:45]

▲ 당선인 B씨 딸이 A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일부    

 

지난 8일 치러진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 당선한 인사의 딸이 경쟁 상대에게 낙선을 축하한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충북 충주의 한 농협 조합장 선거에 출마했던 A씨는 지난 9일 당선인 B씨의 딸로부터 "인신 공격적인 문자를 받았다"며 21일 관련 내용을 언론에 공개했다.

공개된 문자에서 B씨의 딸은 자신의 아버지를 '누구보다 정직하고, 농협을 위해 애쓰신 분'이라고 규정하며 "아무리 돈에 눈이 멀고 조합장에 눈이 멀고 뵈는 게 없다고 한들 제일 가까이서 지켜봐 온 사람이라는 분이 그렇게 선거운동을 하시나"라고 적었다.

이어 "당신 같은 사람이 그렇게 더러운 입으로 함부로 말할 사람이 아니다"라며 "배은망덕에 검은 머리 짐승은 거두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 있듯 당신은 머리가 다 빠져 없어도 조합장은커녕 지금의 일을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고는 "낙선되신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매듭지었다.

A씨는 문자를 받고 며칠 뒤 발신인에게 "선거 기간 아버지에 대한 험한 말을 한 적 없고,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퍼뜨려 모욕한다면 그냥 넘어가기는 힘들다"고 통보했다.

이에 B씨의 딸은 "감정이 격해져서 어리석게 참지 못하고 함부로 말씀드린 점 사죄드린다"고 답신했다.

A씨는 "당선자가 낙선자를 위로하는 것이 인지상정인데 외모 비하 발언까지 하면서 조롱하는 것을 참을 수 없어 언론에 제보했다"며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B씨는 "문자 내용은 내가 보지 못했다"며 "딸과 아내가 원만히 해결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청담동 술자리 의혹' 첼리스트 "내 목소리 그만 틀어" 가처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