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기시다, 중러 정상회담 당일 우크라 방문…"비살상장비 지원"

박민준 기자 | 기사입력 2023/03/22 [08:42]

기시다, 중러 정상회담 당일 우크라 방문…"비살상장비 지원"

박민준 기자 | 입력 : 2023/03/22 [08:42]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키이우에서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이 악수하며 기념촬영하는 모습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전격 방문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은 러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날이다.

블룸버그와 NHK 등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회담한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일본은 평화가 회복될 때까지 우크라이나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구체적으로 일본이 기존 우크라이나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총 71억 달러에 더해 5억 달러(약 6천500억 원)를 추가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기금을 통해 살상 능력이 없는 장비 3천만 달러 상당을 제공하고 에너지 분야 등에 새로 4억7천만 달러를 무상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은 국제질서의 근간을 흔드는 폭거다"며 "키이우와 부차를 방문해 참극을 직접 보고 이를 다시 강하게 느꼈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는 5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회의에 젤렌스키 대통령을 초청했다.

기시다 총리는 양국 관계 강화를 위해 정보보호협정 체결을 위한 조율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를 "국제 질서의 강력한 수호자"로 부르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는 G7 회의 초청에 대해 화상으로 참석하겠다고 답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 기시다 총리에게 일본이 우크라이나의 전후 재건 사업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동차 산업과 녹색 에너지 프로젝트, 지뢰 제거 등 재건 사업에서 일본이 핵심 파트너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기시다 총리는 회담에 앞서 키이우 도착 직후 외곽 도시인 부차를 방문했다.

부차는 지난해 개전 직후 키이우 점령 공세를 벌이던 러시아군에 의해 수백 명의 주민이 학살당한 지역이다.

당시 부차시는 33일간의 러시아군 점령이 끝난 이후 458구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들 중 12명은 어린이였으며, 대부분은 부모와 함께 희생당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 자리에서 "이곳에서 일어난 잔인한 행위에 강한 분노를 느낀다"며 "일본 국민을 대표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러시아를 향해 "국제 법질서의 근간을 훼손하는 치욕"이라고도 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키이우에서도 전사자 추모의 벽을 방문해 헌화했다.

지난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일본 총리가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직전에 인도를 방문한 기시다 총리는 애초 이날 오후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도쿄로 돌아오는 대신 우크라이나로 가기 위해 전세기를 타고 폴란드로 향했다.

아울러 이번 방문은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과 같은 날 동시에 진행됐다. 일본은 중국, 러시아와 도서 지역에서 영토 분쟁을 겪고 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평화 촉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으나, 기시다 총리의 우크라이나 방문에 대해선 "일본이 상황 악화가 아니라 진정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해 중국과 회담을 요청했으나 아직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에 대해 우크라이나 평화 공식의 파트너가 돼줄 것을 제안했다"며 "모든 경로로 해당 공식을 전달했고 대화에 초대했으나 아직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약간의 신호가 있으나 구체적인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담당 보좌관도 이날 시 주석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통화 가능성에 대해선 시 주석의 일정 문제로 금명간에는 가능성이 낮다고 예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경찰 "의사 1천명, 고려제약 리베이트 받아"…수사선상에(종합)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