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북극곰 보호해야"…'미션 임파서블' 돼버린 톰 크루즈 헬기촬영

송원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3/20 [06:27]

"북극곰 보호해야"…'미션 임파서블' 돼버린 톰 크루즈 헬기촬영

송원기 기자 | 입력 : 2023/03/20 [06:27]

영화 '미션 임파서블' 제작팀이 노르웨이 스발바르 제도에서의 헬기 촬영을 추진했다가 지역 당국의 반대에 부딪혀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제작사 폴라X는 2024년 개봉을 목표로 촬영 중인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파트 원'을 위해 헬기 40여대의 착륙을 허가해달라고 지역 당국에 요청했으나 야생동물 교란을 이유로 거절당했다.

스발바르 제도는 북극과 노르웨이 본토 중간 지점에 위치한 인구 2천700명 규모 군도다. 북극곰 약 3천마리와 북극여우, 턱수염바다물범, 바다코끼리, 스발바르순록, 12종의 고래 등 다양한 동물들의 서식지이기도 하다.

 

폴라X는 헬기 착륙을 요청하며 "스발바르에서 (촬영된) 이전 작품들은 전 세계적으로 관객을 끌어모았고, 북극 황야와 역사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스발바르 당국은 지역 내 교통량을 제한해야 한다는 맥락에서 이러한 목적의 헬기 착륙은 허가하기 힘들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발바르 환경보호 책임자 크리스틴 헤겔룬은 현지 방송 NRK에 최근 착륙이 허가된 경우는 야생동물 다큐멘터리 촬영이 목적이었고, 영화 촬영의 경우 지상에서의 상당한 활동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현지 매체는 이 결정이 자연환경을 훼손하거나 인구 및 야생동물을 불필요하게 방해하지 않도록 한 지역 환경법 73조에 근거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스발바르 주민들 사이에서는 상업활동에 대해 지나치게 단정적인 접근 방식을 택한 게 아니냐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는 상황이다.

폴라X는 스발바르 당국의 착륙 불허 결정에 불복해 노르웨이 환경청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이러한 시도 또한 이날 중단됐다.

노르웨이 환경청 대변인은 "제작사는 다른 해결책이 있다고 말했다"며 "이의제기가 철회된 만큼, 이와 관련해 우리가 처리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폴라X가 찾은 '다른 해결책'이 무엇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현지 매체 스발바르포스텐이 입수한 폴라X 측 변호인의 의견서에 따르면 제작사와 지역 당국 간 상황을 타개할 합의점이 도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16일 스발바르 롱위에아르뷔엔에서 모습을 드러낸 톰 크루즈는 "이곳에 오게 돼 기쁘다"면서도 헬기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김여사, 대학생 80여명과 '바이바이 플라스틱' 출범식 참석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