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안성시보건소, 청소년 밀집지역 내 주류제공 음식점 대상 홍보 실시

노승만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2:05]

안성시보건소, 청소년 밀집지역 내 주류제공 음식점 대상 홍보 실시

노승만 기자 | 입력 : 2022/11/28 [12:05]

▲ 안성시보건소, 청소년 밀집지역 내 주류제공 음식점 대상 홍보 실시


[경찰연합신문=노승만 기자] 안성시보건소는 ‘학생 안전 특별기간’ 운영에 따라 주류 취급 음식점을 대상으로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3일간 청소년 보호를 위한 홍보활동을 실시한다.

시는 11월 17일부터 12월 31일까지 운영되는 ‘학생 안전 특별기간’에 대학수학능력시험 이후 유해 약물 등 위험 요소로부터 취약한 학생 보호를 위해 청소년 밀집지역에 위치한 주류 취급 음식점에서 수험생을 비롯한 청소년들에게 주류가 판매되지 않도록 영업자에 대한 사전 홍보를 실시해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상 업소는 아양동, 옥산동, 석정동에 위치한 일반음식점 104개소로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2인 1조로 업소를 방문해 홍보활동을 진행하며, 영업자 및 종사자가 청소년으로 의심되는 출입자의 연령을 주민등록증 등 공적 신분증으로 철저히 확인하도록 안내하고, 배달 및 포장판매 시 주류 전달 전 신분증을 확인할 것을 교육한다.

안성시보건소 관계자는 “이번 홍보활동이 청소년 유해약물 오남용 예방에 도움을 주길 기대한다”며 “수능 이후 자칫 소홀해질 수 있는 고3 수험생 등 청소년 보호를 위해 업소들의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이재명 약 5시간째 조사중...대장동 신문 진행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