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검찰, 경기도청 압수수색

김수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1/22 [19:01]

검찰, 경기도청 압수수색

김수홍 기자 | 입력 : 2022/11/22 [19:01]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구속 수사 중인 검찰이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하고 이메일 자료를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엄희준)는 22일 경기도청에 인력을 보내 전산자료를 확보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메일 서버는 여러 날 거쳐서 (압수수색을) 하는 경우가 있다”며 “포렌식 절차를 거치기 때문에 확인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지난 19일 구속됐고, 20일 첫 조사를 받았다. 진술을 거부하고 있진 않으나, 검찰이 적용한 4개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은 구속적부심을 청구해 24일 구속이 정당한지 여부를 다시 한번 다툴 예정이다. 구속적부심이 기각될 경우 검찰은 한 차례 기간 연장을 통해 다음달 7일까지 정 실장의 신병을 확보할 수 있다.

정 실장과 민주당은 검찰이 대장동 관계자들의 진술만을 놓고 무리한 수사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반면 검찰은 물증을 확보했다고 자신한다. 실제 검찰은 정 실장을 소환조사한 지 반나절 만에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신병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객관적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다층적 증거 수집 절차 거친다”며 “그런 면에서 물적 증거를 확인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대장동 사업자들이 통상적인 범위를 벗어난 수익을 얻었고, 이 배경에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 대표가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특정 사업자가 배당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인·허가 문제 등을 해결해주고 필요한 정치자금을 조달했다는 게 검찰이 파악한 범행 구조다.

대장동 개발사업자 중 한 명이자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는 전날 열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나서 성남 개발 사업을 특정인에 유리하게 조성하는데 이 시장이 관여한 정황을 증언했다. 위례신도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건설사를 배제하는 방안에 대해 성남도시개발공사와 의견을 나눴다는 것이다. 남씨는 “건설사가 참여하면서 너무 많은 이익 가져가 공사도 애를 먹고 이재명 시장이 그 부분에 대해 화를 많이 냈다, (건설사를 배제하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정 실장에 대해서는 “그 당시 성남에서 이재명 시장만큼 영향력이 있는 사람이고, 인사권도 전부 가진 사람이라고 들었다”며 “김용도 이재명 최측근으로 시의원으로 도와 일했고 자금은 김용이 주로 담당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이재명 약 5시간째 조사중...대장동 신문 진행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