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특수본 출석

김수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1/22 [08:57]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특수본 출석

김수홍 기자 | 입력 : 2022/11/22 [08:57]

 

 

이태원 참사 당시 현장 지휘 책임자였던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총경)이 21일 “평생 죄인의 심정으로 살겠다”며 재차 사과했다.

이 전 서장은 이날 오전 8시 45분께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차려진 서울경찰청 마포수사청사에 피의자 조사를 받으러 출석하면서 “다시 한번 경찰서장으로서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참사 현장에 늦게 도착한 이유와 기동대 요청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세부적인 부분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제가 알고 있는 내용을 사실대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하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특수본은 이 전 서장을 상대로 사고 현장에 뒤늦게 도착하고 경찰 지휘부에 보고를 지연한 경위가 무엇인지, 기동대 배치 요청 등 핼러윈 사전 대비는 어떻게 했는지 캐묻고 있다.

이 전 서장은 핼러윈 기간 인파가 몰릴 것으로 충분히 예상되는데도 사전 조치를 하지 않고, 참사가 발생한 지 50분 뒤에야 현장에 도착해 늑장 대응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직무유기)로 입건됐다.

이 전 서장은 참사 발생 15분 전인 오후 10시께 현장에서 도보 10분 거리인 녹사평역에 도착했으나 차량 이동을 고집하다가 오후 11시 5분께 현장 인근 이태원파출소에 도착했다.

그는 지난 1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증인으로 출석해 “참사 상황을 알게 된 시점은 오후 11시께”라며 보고를 늦게 받았을 뿐 고의로 직무를 저버린 것은 아니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특수본은 이 전 서장이 참사 발생 직후 현장에 도착했다는 내용으로 상황보고서를 조작했다는 의혹, 용산서의 기동대 배치 요청을 둘러싼 사실관계도 확인 중이다.

이 전 서장은 국회에서 서울청 주무 부서에 기동대 지원을 요청했지만, 서울청이 참사 당일 집회·시위가 많아 지원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특수본은 압수물 분석과 참고인 조사에서 용산서가 기동대를 요청했다는 명확한 근거를 확인하지 못했다. 수사 결과 이 전 서장의 국회 증언이 거짓으로 확인되면 국회증언감정법상 위증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특수본은 이날 오전 10시 최성범(52) 용산소방서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최 서장은 참사 직전 경찰의 공동대응 요청에도 출동하지 않고 사고 직후에는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아 인명피해를 키운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를 받는다.

특수본은 최 서장을 상대로 이미 수십 명이 심정지 상태로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있는데도 신속하게 대응 2단계를 발령하지 않은 이유를 추궁할 방침이다.

특수본은 용산소방서가 핼러윈을 앞두고 작성한 ‘2022년 핼러윈 데이 소방안전대책’ 문건을 토대로 사고 당일 안전 근무조가 근무 장소를 준수했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이재명 약 5시간째 조사중...대장동 신문 진행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