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상이 교수, 이재명 대표 최근 공개 발언 나열

김용택 기자 | 기사입력 2022/09/26 [06:33]

이상이 교수, 이재명 대표 최근 공개 발언 나열

김용택 기자 | 입력 : 2022/09/26 [06:33]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기본소득론'을 지속적으로 비판했다가, 민주당에서 징계 조치를 받은 뒤 탈당한 이상이 제주대학교 교수가 이재명 대표의 최근 공개 발언들을 나열하면서 "다른 사람이라면 몰라도 적어도 이재명 대표는 이런 '고상한 말'을 할 자격이 없다"면서 "왜냐하면 이재명 대표는 명백하게도 실정법 위반으로 여러 건의 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사법리스크의 당사자이기 때문"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이상이 교수는 26일 '이재명 대표의 적대적 공생 정치에 대항해야 합니다'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의(義)를 위한다면 마땅히 행동해야 한다',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 '할 수만 있다면 담벼락에 고함이라도 치라고 하셨던 김대중(DJ) 선생은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 했다', '물방울이 모여 바다를 이룬다' 등의 이 대표 발언을 언급하며 "이 대표는 민주당에 기본소득 포퓰리즘과 불공정·반민주 적폐를 누적함으로써 망국적인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든 장본인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지금 여야 정치권이 난장판이다. 거대 양당은 서로 상대의 잘못을 탓하느라 정신이 없다. 우리나라의 경제·외교·복지는 엉망이 되고 말았다"며 "어려워진 민생을 돌보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살릴 건강한 방책을 준비하는 모습은 여야 정치권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누가 누구를 향해 욕설과 비난과 더 찰지게 하는지, 이런 추한 경쟁만 난무할 뿐"이라고 현 정치권을 질타했다.

그는 "최근의 순방 외교 참사와 윤석열 정부의 실정은 비판받아 마땅하다. 국민과 언론과 야당 등이 이런 비판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하지만 이에 대해 이 대표와 이재명 정치세력이 앞장서서 국민적 저항 행동을 선동하는 모양새는 지켜보기가 매우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들에게 다른 의도가 있기 때문이다. 바로 거대 양당의 적대적 공생 구조를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는 것"이라며 "이재명 정치세력은 순방 외교와 정부의 실정에 대한 국민의 분노를 이용해 적대적 공생 구조를 강화함으로써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 정국에서 벗어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이재명 정치세력이 무능한 정부·여당에 대한 국민적 반감과 국회 다수당 지위를 이용해 이번 정기국회에서 기본소득 방식의 무차별적 기초연금 확대를 추진할 개연성이 크다"며 "이런 망국적 기본소득 포퓰리즘은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 이재명 정치세력의 적대적 공생 정치 전략에 넘어가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교수는 "국민 여러분께서 '복지국가 정당정치를 위한 국민연대' 운동에 참여해주시고 힘을 실어달라"면서 "민주당의 양심적 정치인과 합리적 당원들은 이재명 정치세력의 불공정·반민주 적폐와 기본소득 포퓰리즘에 저항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라는 이재명 대표의 말은 바로 '불의'한 이재명 대표와 이재명 정치세력을 향해야 한다"며 "의(義)를 위한다면 마땅히 이재명 정치세력에 대항하고 보편적 복지국가의 길을 열기 위해 함께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김기현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앞서 전날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다. 의를 위한다면 마땅히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에도 해당 글을 공유하면서 "할 수만 있다면 담벼락에 고함이라도 치라고 하셨던 김대중 선생은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고 했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로 꼽히는 김기현 의원은 "이재명 대표는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없다. '○○도 낯짝이 있다'라는 옛 속담이 생각나기 때문"이라며 "국민 염장을 지를 것이 아니라 차라리 가만히나 계시면 중간이라도 한다는 말을 들려주고 싶다"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요즘 이 대표가 유별나게 법과 정의를 강조하는 듯한 발언을 일삼고 있는데 이것은 자신의 전과 이력을 세탁하기 위한 술수"라며 "전과 4범의 불량 변호사 출신인 이 대표에게 법과 정의는 사적 이익을 충족시키는 창과 방패로 악용돼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 삶을 살아온 그가 거대 야당 대표가 되어 법과 원칙을 질식시킨 채 살풀이해대는 모습은 섬뜩하기 그지없다"며 "이 대표의 불의를 철저히 수사해 심판하는 것은 윤석열 정부에게 주어진 역사적 숙명"이라고 직격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경찰청, 김광호 서울청장 감찰조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