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성근 총리비서실장 229억…왕윤종 73억·강인선 68억

구권림 | 기사입력 2022/09/23 [06:53]

박성근 총리비서실장 229억…왕윤종 73억·강인선 68억

구권림 | 입력 : 2022/09/23 [06:53]

 

박성근 국무총리 비서실장이 총 229억 원가량의 재산을 신고해 올해 6월 윤석열 정부에 합류한 인사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통령실 참모 중에서는 김동조 국정메시지비서관이 약 124억 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다. 왕윤종 경제안보비서관과 강인선 해외홍보비서관 겸 외신대변인도 각각 73억 원, 68억 원을 신고해 상위권에 올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3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9월 수시 공개자 현황’에 따르면 박 실장은 총 229억 2772만 원을 신고했다. 6월 기준 현직자 가운데 최상위자다.



박 실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주식 102억 9902만 원을 신고했는데 이중 배우자가 가진 주식이 77억 8224만 원이다. 박 실장의 배우자는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의 장녀 이은희 씨로 서희건설 주식 187만 2354주를 신고하기도 했다. 박 실장은 이 밖에도 본인과 배우자 명의 건물(70억 7289만 원)과 예금(59억 1114만 원), 배우자 명의 토지(2억 1685만 원가량) 등을 신고했다.

박 실장 다음으로는 임상범 외교부 안보전략비서관이 46억 1620만 원을,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38억 2054만 원을 각각 신고했다. 다만 5월 기준 현직자를 모두 포함하면 292억 원가량을 신고했던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부동의 1위다.

이날 재산이 공개된 대통령실 참모 14명의 평균 재산은 37억 6613만 원이다. 5월에 임명된 참모들의 재산 신고액(약 34억 3000만 원)과 비교하면 3억 원 정도 늘었다.

이 중 최상위자는 김 비서관으로, 주식회사 벨로서티인베스터 대표이사인 김 비서관은 116억 6217만 원의 주식 등 총 124억 173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 비서관은 본인 회사 비상장 주식도 200주 보유하고 있어 현재 인사혁신처 내 주식백지신탁심사위원회에 직무 관련성 심사를 청구한 상태다.

김 비서관 다음으로는 왕 비서관이 73억 2228만 원을 신고해 뒤를 이었다. 왕 비서관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예금 39억 9787만 원, 토지 17억 6856만 원, 건물 13억 3908만 원을 보유했다. 충남 당진에 소재한 배우자 명의 밭(2억 1898만 원)과 본인이 소유한 상장 주식 일부는 임용 후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일부 매각했다고 왕 비서관은 밝혔다.

강인선 대변인 역시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건물 55억 9117만 원과 토지 11억 9960만 원을 포함한 재산 68억 1434만 원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9억 322만 원의 예금도 신고했다.

이 밖에 장성민 미래전략기획관이 본인과 배우자 명의 건물(52억 8303만 원)과 채무 20억 6230만 원 등 39억 5307만 원을 신고했고 조성경 과학기술비서관이 본인과 모친 명의의 건물 45억 원과 채무 24억 9189만 원 등 35억 7024만 원을 신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