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검찰 "테라 권도형 대표 싱가포르 도주 명백"

김봉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9 [08:41]

검찰 "테라 권도형 대표 싱가포르 도주 명백"

김봉순 기자 | 입력 : 2022/09/19 [08:41]

 

 

가상화폐 테라와 루나의 개발업체인 테라폼랩스의 공동 창업자 권도형 대표가 도주설을 부인하자 검찰이 "도주가 명백하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18일 서울남부지검은 "권 대표는 지난 4월 싱가포르로 출국하며 국내 회사를 해산했다"며  "그 무렵 회사 재무 관련 핵심 인물들도 대부분 같은 나라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되는 등 도주한 것이 명백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5월 가족들도 싱가포르로 출국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 14일 권 대표에 대해 발부한 체포영장에 대해서는 "권 대표가 압수수색 등 과정에서 수사에 전혀 협조하지 않고 변호인을 통해 검찰에 즉시 출석할 의사가 없다고 밝히는 등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을 우려가 있어 체포영장을 발부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현재 권 대표의 소재를 확인하고 신병을 확보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향후 국외 수사기관 등과의 협조를 통해 신속하게 실체를 밝힐 계획이다. 앞서 지난 17일 싱가포르 경찰이 외신을 통해 "권도형은 현재 싱가포르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이날 새벽 권 대표는 지난 자신의 SNS에 "도주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권 대표는 지난 5월 가상화폐 루나의 가격이 폭락하자 투자자들로부터 사기 등의 혐의로 피소됐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수단(단장 단성한)은 합수단 부활 1호 사건으로 해당 사건을 맡아 약 7개월 간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