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野의원 쫓아가 악수 연출” 김의겸 주장에...한동훈 “사실과 달라”

김다남 기자 | 기사입력 2022/09/18 [15:27]

“野의원 쫓아가 악수 연출” 김의겸 주장에...한동훈 “사실과 달라”

김다남 기자 | 입력 : 2022/09/18 [15:27]

 

 

법무부가 안양시와 업무협약을 맺는 과정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야당 의원과 악수 장면을 연출했다는 주장에 대해 한 장관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서 같은 당 이재정 의원으로부터 들은 얘기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안양교도소가 있는 ‘안양 동안을’ 지역구 의원으로, 지난달 18일 안양교도소 이전 사업을 위한 법무부와 안양시의 업무협약식에 참석했다. 김 의원은 해당 채널에서 “이 의원이 한 장관을 만나 웃으면 안 되겠구나해서 일부러 피했다고 한다”며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행사를 마치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가려는데 한 장관이 쫓아왔다고 한다”며 “이 의원한테 폴더폰으로 인사하면서 ‘뵙고 싶었습니다’라고 손을 내미는데 거절 할 수 없어 최소한의 격식을 갖춰 인사했다”고 말했다. 한 장관과 이 의원이 악수하는 순간을 카메라가 찍고 있었고 몇 시간 뒤 법무부 홈페이지에 ‘진영 논리 넘어서 협치에 나선 한 장관’이란 글이 게시 됐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그러나 당시 공개된 현장 영상에 따르면 한 장관과 이 의원은 엘리베이터 앞이 아닌 업무협약식이 이뤄진 회의실에서 악수를 나눴고, 참석자들이 함께 박수치며 인사하는 상황에서 한 장관과 이 의원이 악수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한 장관은 이 같은 주장에 “뒤늦게 참석도 안한 김 의원이 사실과 전혀 다른 허위사실을 방송해 출연해 말씀하시니 유감스럽다”고 했다. 이어 “이번 업무협약식은 법무부가 민주당 소속 시장, 정치인들과 함께 오래된 난제를 해결하기로 한 것이었다"며 "당시 행사에서도 서로 건설적이고 좋은 말씀을 나눴다”고 김 의원의 주장을 일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