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영동소방서, 봄철 화재예방대책 평가 우수기관 선정

이춘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1:16]

영동소방서, 봄철 화재예방대책 평가 우수기관 선정

이춘구 기자 | 입력 : 2024/06/11 [11:16]

▲ 영동소방서


[경찰연합신문=이춘구 기자] 영동소방서는 봄철 대형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저감을 목표로 추진한 2024년 봄철 화재예방대책에서 도내 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영동소방서는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간 봄철 화재의 원인과 특성을 파악하고 화재 등 각종 안전사고로 부터 인명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맞춤형 화재예방 안전대책을 추진했다.

또한 봄철 ‘화재로부터 안전한 나라’ 추진 비전을 목표로 2대 전략 7개 과제(21개 세부지표)를 선정해 노유자시설 등 피난 취약시설의 안전을 확보하는 등 적극적인 화재예방 활동을 펼쳤다.

더불어 화재안전조사를 통해 화재 취약시설의 소방시설 유지 관리상태를 확인하고 다중시설의 비상구 등 피난 시설 폐쇄·잠금 행위를 면밀히 조사해 안전문화가 정착될수 있도록 힘썼다.

특히 지역 맞춤형 특수시책을 추진하여 각 가정과 학교에서 자발적으로 피난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했으며, AI를 활용한 소방안전스티커 배부, 찾아가는 민원상담실을 운영함으로써 높은 점수를 받아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이명제 서장은 “화재에 취약한 시기인 봄철을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대책을 추진해준 모든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화재예방 홍보와 맞춤형 특수시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지역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업체로부터 5억대 뇌물 수수…검찰, 이화영 추가 기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