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내리막서 '위기일발'…제동장치 풀린 트럭 올라타 사고막은 30대(종합)

표상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09:49]

내리막서 '위기일발'…제동장치 풀린 트럭 올라타 사고막은 30대(종합)

표상수 기자 | 입력 : 2024/06/11 [09:49]

학원가의 내리막길 도로에서 제동장치가 풀린 트럭이 굴러 내려가는 것을 목격한 30대가 차량에 올라탄 뒤 브레이크를 밟아 사고를 예방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0일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시민 이희성 씨는 지난 4월 10일 오후 2시 50분께 광주시 태전동 소재 자신이 일하는 회사 건물 앞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비탈길을 돌진하듯 내려오는 1t 트럭을 목격했다.

사고당시 장면
사고당시 장면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씨는 "잠깐 쉬는 시간이 나서 1층에 커피를 마시려고 내려와 언덕에 서 있다가 문제의 트럭을 발견했다"며 "처음에는 빠르게 주행하는 트럭 적재함에서 물품이 떨어지는 것을 보고 '짐 고정을 제대로 해두지 않다니 참 위험하다'고만 생각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나 이씨가 차량을 자세히 살펴보니 운전석은 비어있었다. 옆에서는 트럭 운전자로 추정되는 사람이 이를 멈춰 세우기 위해 차 옆을 붙잡고 뛰어 내려가고 있었으나 이미 상당한 속도가 붙은 트럭을 정지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사태의 심각성을 직감한 이씨는 돌진하는 트럭을 20∼30m가량 쫓아 달려갔다.

트럭은 길가에 주차된 SUV 차량을 충돌하고도 멈추지 않은 채 내리막길을 계속 내려갔는데, 이씨는 이후 트럭 운전석 문을 열고 재빨리 올라타서 브레이크를 밟아 차를 멈췄다.

사고 현장 도로는 학원가로, 주변에 학원 차량이 많이 다녀 자칫 트럭이 경사로를 계속 내려갔다면 2차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조사 결과 이 트럭 운전자는 내리막에 주차한 뒤 사이드 브레이크를 제대로 채우지 않고 내리는 바람에 사고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받은 이씨(오른쪽)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받은 이씨(오른쪽)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씨는 굽이 높은 슬리퍼를 신은 상태에서 급하게 달려가느라 왼쪽 발목이 골절돼 2주가량 깁스를 했다고 한다.

이씨는 "사고가 난 곳이 어린이와 학생들이 자주 오가는 학원가였던 터라 '트럭을 빨리 멈춰 세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대단한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누구라도 그 상황을 목격했다면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이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3월부터 국민의 일상을 지키기 위해 사회 공동체가 힘을 모아 실천한 사례를 발굴해 알리는 '평온한 일상 지키기' 홍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시민이나 단체가 범인 검거나 예방, 인명 구호 등에 기여한 사례와 경찰이 시민 안전 모델로서 현장에서 활약한 사례를 중점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도움을 준 시민이나 단체에 대해서는 포상하고, SNS 이벤트 등을 통해 많은 이가 캠페인에 동참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Play
Current Time0:00
/
Duration Time0:00
 
Loaded: 0%
Progress: 0%
0:00
Fullscreen
 
00:00
Mute
제동장치 풀려 내리막길 굴러가는 트럭…시민이 사고 막아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업체로부터 5억대 뇌물 수수…검찰, 이화영 추가 기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