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서울지하철 또 멈추나…서울교통공사 노사 내일 막판 본교섭

송원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1/21 [06:53]

서울지하철 또 멈추나…서울교통공사 노사 내일 막판 본교섭

송원기 기자 | 입력 : 2023/11/21 [06:53]
본문이미지

▲ 22일부터 2차 총파업 예고한 서울교통공사 노조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노조의 2차 총파업을 하루 앞둔 21일 성동구 본사에서 본교섭을 다시 열기로 했다.

20일 노조에 따르면 공사 연합교섭단은 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21일 오후 4시 본사에서 본교섭을 재개한다. 다만 본교섭 시각은 오후 4시 전후로 바뀔 수도 있다고 노조 관계자는 전했다.

앞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산하 서울교통공사노조(제1노조)와 한국노총 공공연맹 소속 통합노조(제2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은 지난주 사측에 교섭 재개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이에 사측은 간사 간 협의 후 교섭을 하자는 답변을 보냈고, 이에 따라 양측은 간사 간 협의를 진행해왔다.

교섭에는 양대 노총이 참여하지만 파업에는 민주노총 소속 노조만 참가한다.

노사 간 핵심 쟁점은 사측의 인력 감축안이다.

대규모 적자에 시달려온 사측은 경영정상화를 위해 인력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사측은 기본적으로 막대한 누적 적자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2026년까지 2천212명을 감축해야 한다는 방침이다.

이런 기본 입장에 변화는 없지만 지난 8일 열린 교섭에서 사측은 올해 하반기 660명을 신규 채용하는 안을 제시했다. 당초 예정된 하반기 신규채용 규모는 388명이었다.

하지만 노조는 나홀로 근무 방지를 위한 2인1조 보장 인력(232명), 수탁업무 인력(360명), 정년퇴직 인력(276명) 등 총 868명을 더 뽑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사측이 제시한 660명 신규채용 안에는 정년퇴직으로 발생하는 결원에 대한 대책은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아울러 차량관리소 업무 자회사 위탁, 1∼4호선 구내 운전 업무와 특수차 운전 자회사 이관, 궤도 유지·보수 외주 위탁 등 '안전 업무의 외주화'에 반대하고 있다.

1노조는 정년퇴직 인력에 따른 현장 안전 공백 우려가 해소되지 않으면 22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교섭에 함께 참여해온 2노조는 1차 경고 파업 때와 마찬가지로 2차 파업에 동참하지 않을 방침이다.

지난해 공사와 교섭단의 협상 결과에 따라 제3노조인 올바른노조는 교섭권과 단체행동권이 없어 파업에 참여할 수 없다.

서울시와 공사는 강경한 입장이다.

공사는 지난 16일 낸 입장문에서 파업 참가자 전원에 무노동 무임금을 적용하고 불법행위에는 무관용 원칙으로 조치하는 등 엄중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이동률 서울시 대변인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불법 파업에 대해서는 원칙에 따라 흔들림 없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비명 4인방, 탈당 시사하며 압박…"12월까지 당 변화 없으면 우리 길 갈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