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기현-인요한, 오늘 회동…'지도부-혁신위 갈등설' 해소 주목

송원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1/17 [07:59]

김기현-인요한, 오늘 회동…'지도부-혁신위 갈등설' 해소 주목

송원기 기자 | 입력 : 2023/11/17 [07:59]
본문이미지

▲ 국가조찬기도회서 대화하는 김기현-인요한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만나 현안을 논의한다.

최근 김 대표를 포함한 당 지도부와 혁신위 간 갈등설이 불거지자 사태를 봉합하기 위해 긴급히 회동 일정을 잡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인 위원장이 중진·친윤(친윤석열) 인사들의 총선 불출마 혹은 수도권 출마를 권고하고 연일 '용퇴' 압박을 이어가자 갈등설이 불거졌다.

 

인 위원장이 지난 15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 측으로부터 '소신껏 맡은 임무를 거침없이 하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주장하자 김 대표는 "당무에 개입하지 않고 있는 대통령을 당내 문제와 관련해 언급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직격했다.

당 관계자는 "지도부와 혁신위가 갈등이 있는 것으로 오해되는 상황에서 오해를 풀기 위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동에선 김 대표가 친윤 인사나 지도부의 거취에 대해서 시간과 명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인 위원장에게 직접 전달할 가능성도 있다.

인 위원장은 김 대표와의 면담을 마친 뒤 곧바로 당사에서 열리는 혁신위 회의에 참석한다.

혁신위는 이날 회의에서 '4호 안건'을 논의한다. 대통령실 참모의 총선 전략공천 배제 등 공천 혁신을 안건에 포함할지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혁신위는 또 인 위원장이 직접 초청한 외부 원로 2명으로부터 혁신 관련 제안을 듣고, 토론도 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뉴스
이동
메인사진
'돈가뭄'에 대부업서 급전 빌린 가구주 비중 4년만에 상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